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맞이 온정의 손길 이어져... 따뜻함 넘치는 성북구

최종수정 2019.02.06 12:44 기사입력 2019.02.06 12:44

댓글쓰기

떡국 등 기부품 나눔으로 설 분위기 물씬 풍겨... 기관, 기업, 단체, 개인까지 위문품 전달 동참

설 맞이 온정의 손길 이어져...  따뜻함 넘치는 성북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설 명절을 맞아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사랑을 나누려는 성북구민들의 관심이 커지면서 훈훈한 설 나눔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1월28일 정릉2동 주민센터에선 설맞이 ‘사랑의 떡국 떡 나누기 행사’가 열려 독거 어르신, 다문화, 한부모 가족 70여명과 노숙인 쉼터, 새터민 청소년 시설 등에 직접 전달했다.


또 이날 정릉2동적십자봉사회에서 ‘사랑의 떡국 떡 나누기 행사’를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장위1동에서는 각 직능 단체, 개인기증자에게 받은 백미 10㎏ 350포, 지역사회복지협의체(위원장 이순자) 기증 라면 70박스 그리고 원불교 송천교당(이인성 교무)으로부터 떡세트 20세트를 후원받아 저소득층가구 및 홀몸어르신 등 350가구와 경로당 5개소, 아가폐의 집 등 5개 시설에 전달했다.


각 동의 직능단체 기부를 넘어서 성북구 소재 기업들의 위문품과 성금 전달도 이어졌다. 성북구 소재 원도어패럴(대표 이동우)은 저소득 장애인과 어려운 이웃에 전달 해달라며 백미 3000kg, 의류 1만3000여점을 기부했다.

특히 원도어패럴은 2013년부터 매년 명절마다 이웃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내밀고 있다.


또 지비스타일(대표 박용주)는 성북구 다솔지역아동센터에 아동들을 위한 의류(아동용 속옷) 310벌을 성북구 지역아동센터협의회에 전달했다.


종교계 기부도 이어졌다. 돈암1동에 위치한 대한불교조계종 방생선원(주지 성덕스님)은 2000년 이래 18년간 따뜻한 기부가 이어져 오고 있는데 올해 역시 후원 성금 300만원과 백미 150kg 을 기탁했다.

설 맞이 온정의 손길 이어져...  따뜻함 넘치는 성북구


또 지난 1월 31일 종암동 교회연합회 주관으로 종암제일교회에서 열린 ‘사랑의 쌀 전달식’은 조정훈 동현교회 목사의 축북 기도문과 함께 새해의 소망을 빌어보는 자리였다.


더불어 지역 독거어르신 및 사례관리대상자 등 저소득 가정에 사랑의 쌀을 전달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