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니 광산서 산사태 발생…17명 사망

최종수정 2019.02.05 18:31 기사입력 2019.02.05 18: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아프리카 서부 기니에서 광산 사고가 발생해 최소 17명이 숨졌다고 5일(현지시간)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기니 경찰은 지난 3일 오후 북동부 도시 시기리로부터 약 35km 떨어진 한 금광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망자 숫자는 잠정적"이라며 "마을 주민들은 아직 많은 사람이 실종 상태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니에서는 수천 명이 불법 광산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채굴하면서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고 AFP가 설명했다. 특히 우기에는 산사태 등으로 사고 위험이 커진다.


기니는 금, 다이아몬드, 보크사이트를 비롯한 광물을 많이 수출하지만, 국민 다수가 빈곤에 시달리고 있다. 기니 광산에서 일하는 광부들 중에는 인근 국가인 부르키나파소, 라이베리아. 코트디부아르 출신도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