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중도개혁 실용정당으로 ‘국민 통합’ 실현할 것”

최종수정 2019.02.05 14:26 기사입력 2019.02.05 14:26

댓글쓰기

“연동형 비례대표제, 우리 정치 발전의 화룡점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5일 설을 맞아 “중도개혁 실용정당으로 오로지 민생을 위하고 국민을 통합하는 정치를 실현하고자 한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국회가 달라지는, 우리 정치 발전의 화룡점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국민의 여망을 정치가 보듬을 수 있도록 더욱 분발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한 해 우리 경제가 곳곳에서 어려움을 드러내며 참으로 고단한 서민의 삶이였다”며 “정치가 민생을 살리지 못하고 도리어 국민들께 걱정과 시름을 드리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영호남 지역주의 잔재를 극복하는 동서통합 정당을 표방하며, 또 낡은 이념에 사로잡힌 보수와 진보 양 극단의 정치 폐해를 극복하고자 했다”며 “국민을 편안하게 해 드리는 정치를 실현할 것을 굳게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경제를 살려 진짜 저녁이 있는 삶을 선사하고, 안보를 튼튼히 하는 진짜 평화로 국민의 불안을 걷어내겠다”며 “합리와 개혁의 국민통합 정당이 성공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들께서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 여러분, 설 명절 가족과 함께 정겹고 즐겁게 보내시고 무사히 가정으로 귀가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