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상 뜯어보기]가볍고 부드러운 매력…日 전자담배 '죠즈'에 '핏' 환상궁합

최종수정 2019.02.05 09:20 기사입력 2019.02.05 09:20

댓글쓰기

부드러운 목넘김과 심플한 디자인이 매력적

별도 스틱 없다는 점은 아쉬워

[신상 뜯어보기]가볍고 부드러운 매력…日 전자담배 '죠즈'에 '핏' 환상궁합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한국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KT&G의 '릴', 브리티쉬아메리칸타바코코리아의 '글로'에 이은 제4의 전자담배, 미국 쥴 랩스의 '쥴'을 기다리던 차였다. 지난달 중순 복병처럼 나타난 죠즈 재팬 리미티드의 '죠즈20'을 마주한 순간, '엇, 이건 뭐지?' 순간 당혹스러웠지만 별도 전용 스틱이 없다는 소식에 별다른 기대감은 들지 않았다. 지난달 31일, 출시 10일 만에 주문량 2만5000대를 기록했다는 뉴스를 접하기 전까지는.


궁금증을 이기지 못하고 직접 죠즈20을 손에 쥐어들었다. 비교대상은 KT&G의 릴 플러스. 스틱은 릴 전용 제품인 핏 체인지업을 사용했다. 포장은 단순했다. 휴대폰 케이스처럼 밑바닥에 부품(충전 선·전용 청소 키트)이 깔려있고 맨 위에는 기기 하나만을 놓았다. 색상은 깔끔한 화이트. 블랙 색상도 동시에 출시됐다고 했다. 가장 맘에 들었던 점은 58g의 가벼운 무게다. 배터리 일체형 디자인인 점을 감안하면 혁신적인 가벼움이다. 비교대상인 릴 플러스의 무게는 84g. 세로 길이는 얼추 비슷하지만 가로 너비의 경우 죠즈20이 릴 플러스의 2/3 정도로 작은 편이다.


그립감의 경우 릴 플러스는 남성 기준 한 손에 꽉 차게 들어오는 느낌이라면 죠즈20은 여성 손에도 쉽게 잡히는 느낌이다. 사각형이지만 모서리에 곡선이 있어 그립감이 살아난다.


핏 체인지업을 끼워봤다. 릴 플러스의 경우 뚜껑 슬라이드를 열고 꽂으면 되는 형식이며 죠즈20은 분리되는 형태의 동그란 뚜껑을 열고 꽂으면 된다. 귀찮다는 이유로 뚜껑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담배를 소지하는 옷, 가방 등에 냄새가 밸 수 있을 듯했다.


[신상 뜯어보기]가볍고 부드러운 매력…日 전자담배 '죠즈'에 '핏' 환상궁합


흡연자에게 가장 중요한 목넘김, 타격감을 비교해봤다. 같은 스틱을 이용했는데, 희한하게 기기에 따라 다른 느낌이 들었다. 릴 플러스가 조금 더 하드한 목넘김을 느끼게 한 반면 죠즈20은 목넘김이 상대적으로 부드럽다. 타격감은 비슷하다.

릴 플러스와 죠즈20 모두 1회 충전 시 최대 20회까지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더니 실제 사용시간도 얼추 비슷하다. 개인차가 있을 수 있지만 죠즈20의 경우 흡연이 끝난다는 진동이 울려도 연기와 타격감이 상대적으로 줄지 않는 느낌이어서 만족도가 높았다. 담배 맛을 처음부터 끝까지 일정하게 느낄 수 있도록 자체적인 온도 유지기술을 더했다는 본사 측 설명이다.


다 쓴 스틱을 빼는 과정도 중요하다. 릴 플러스의 경우 스틱을 손으로 잡아 돌려서 빼는 형식인 반면 죠즈20은 기기 상단을 슥 들어올리면 바로 꽁초가 빠진다. 담배에 손을 대지 않아도 제거가 가능, 손에 담배냄새가 덜 밴다는 장점이 있다.


릴 플러스의 경우 기기 하단에 충전선을 꽂는 구멍이 배치돼있고 죠즈20은 바닥을 누르면 한쪽이 들어올려지며 충전하는 구멍이 나오도록 돼있다. 편의성에 별 차이는 없다.


가격과 A/S 여부도 꼼꼼히 따져봤다. 릴 플러스의 권장소비자가격은 11만원. 할인쿠폰을 적용하면 8만3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죠즈20의 권장소비자가격은 10만9000원으로 릴 플러스에 비해 1000원 저렴하다. 지난 1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진행되는 예약판매를 이용해 구입할 경우 30% 할인된 금액인 7만9000원에 살 수 있다.


릴 플러스는 구입일로부터 12개월, 제조일로부터 15개월 동안 제조사 과실 제품에 한해 무상 교환 또는 수리가 가능하다. 죠즈20 역시 순수 기계 고장 시 12개월의 보증 기간 동안 일대일 무상교환 서비스를 제공한다.


◆당신은 사야 해

#좀 더 가벼운 전자담배를 원하는 사람, 여성 흡연자


◆한 줄 느낌

#같은 담배도 기기에 따라 맛이 달라질 수 있다!


◆가격

#10만9000원(권장소비자가격)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