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2기신도시 내에서도 아파트값 '희비', 최고·최저 살펴보니

최종수정 2019.02.06 09:30 기사입력 2019.02.06 09:30

댓글쓰기

1·2기신도시 내에서도 아파트값 '희비', 최고·최저 살펴보니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폭등하는 집값과 주택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들어선 신도시. 정부는 1989년 이같은 목적으로 분당, 일산, 평촌, 산본, 중동 등 5곳에 1기신도시를 만든다고 발표했다. 발표 후 30여년이 지난 현재 각 도시별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1기신도시는 주택보급률을 높이는 등 역할을 했지만 일부는 단기간에 이뤄진 대규모 개발 사업으로 자족기능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베드타운으로 평가 받기도 했다. 각 도시에 들어선 아파트값 역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으로 1기 신도시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3.3㎡당 1594만원이다. 평균을 큰 폭 올리는 역할을 한 곳은 분당신도시다. 분당의 아파트 매매 가격은 3.3㎡당 2146만원으로 집계됐다. 그 뒤를 평촌신도시(3.3㎡당 1756만원)가 이었다. 일산신도시와 중동신도시는 3.3㎡당 각각 1235만원, 1143만원이었다. 1기신도시 중 가장 저렴한 산본신도시는 3.3㎡당 1131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3년 간 가격 변화에서도 각 신도시 간 격차를 뚜렷하게 느낄 수 있다. 분당은 2016년 3.3㎡당 1601만원에서 2017년 1809만원으로 12.99% 뛴 이후 2018년 2146만원을 기록하며 1년 만에 또다시 18.62% 올랐다. 2018년 말 가격을 2016년과 비교하면 34.04% 오른 셈이다. 평촌 역시 2016년 3.3㎡당 1397만원에서 2017년 1557만원, 2018년 1756만원으로 지속 상승했다. 2016년 대비 2018년엔 25.69% 올랐다.


반면 일산과 중동, 산본은 앞선 두 곳 1기신도시 대비 상대적으로 덜 올랐다. 일산은 2016년 3.3㎡당 1158만원에서 2017년 1205만원, 2018년 1235만원으로 올랐다. 2016년 대비 2018년 상승률은 6.64%에 불과하다. 중동은 2016년 3.3㎡당 1085만원에서 2017년 1108만원, 2018년 1143만원으로 상승했으며 2016년 대비 2018년 상승률은 5.34%였다. 산본은 2016년 3.3㎡당 1064만원에서 2017년 1080만원, 2018년 1131만원으로 2016년과 비교하면 2018년 6.29% 상승했다.


이는 서울 주요 지역과의 접근성, 교통, 자족기능 및 생활편의기능 등 다양한 요소와 맞물린 결과다. 2003년 발표된 2기신도시는 1기신도시의 이같은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힘썼다. 2기신도시는 판교, 위례, 광교, 동탄 등이 대표적이다. 아산, 대전도안신도시 등 수도권 외 충청권도 포함하고 있다. 2기신도시는 녹지 확보, 도시의 자족기능 강화, 도시별 특화계획 등으로 차별화를 시도했다. 베드타운으로의 전락을 막기 위해 대규모 산업단지를 비롯해 각종 기업들을 배치시키면서 지역 거점 역할까지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판교·위례신도시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2018년 말 기준 3.3㎡당 각각 3301만원, 3015만원으로 3000만원을 넘는 수준을 보였다. 매년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광교신도시도 3.3㎡당 2350만원으로 2기신도시 평균(1606만원)을 웃돌았다. 그러나 2기신도시 역시 지역별 격차가 확연했다. 2기신도시 중 양주신도시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2018년 말 기준 3.3㎡당 950만원이었다.


1·2기신도시 내에서도 아파트값 '희비', 최고·최저 살펴보니


지난해 말엔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약, 경기 과천 등 3기신도시 일부가 발표됐다. 3기신도시의 가장 큰 특징은 서울과의 거리다. 현재 발표된 4곳은 모두 서울 경계로부터 약 2km 정도 떨어져 있어 타 신도시들에 비해 서울 접근성이 높다. 그러나 한강, 운정, 고덕신도시 등 아직 추가 개발이 필요한 2기신도시부터 제대로 조성한 후 새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 남양주·하남 등에서의 지역 주민 반발도 풀어야 할 숙제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