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와 무역회담 앞두고…중국, 이방카에 또 5개 상표권 가승인

최종수정 2019.01.22 08:09 기사입력 2019.01.22 08: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중국 정부가 미중 무역회담을 일주일 가량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의 회사에 상표권 예비승인을 내줬다.

22일(현지시간) CBS 등에 따르면 중국 상표 당국은 이방카 보좌관의 상표권 관련 업무를 담당해 온 '이방카 트럼프 마크스 LLC'가 낸 상표권 신청 5건을 예비 승인했다. 예비 승인을 받은 5건 중 보육센터, 선글라스, 웨딩드레스 등 4건의 상표는 지난 20일 승인됐으며 중개업, 자선 기금, 예술품 평가 서비스 관련 상표권은 6일 승인됐다. 이 5건의 상표권은 2016년과 2017년에 신청된 것으로, 90일 안에 이의 제기가 없으면 최종 승인된다.
미 언론은 이번 상표권 가승인이 미중 무역회담이 진행 중인 시점에 발표됐다는 점에 주목했다. 미중 양국은 지난 7~9일 베이징에서 열린 차관급 회담에 이어 오는 30~31일 워싱턴에서 협상 최고책임자 간 회담을 벌인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대통령 일가에 대한 호의가 미중 무역협상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CBS는 "외국 정부에 대한 상표권, 지적 재산권 요구가 양국의 통상 결정에 잠재적 압력이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미중간 고위급 협상이 예정된 상황에서 대통령 일가의 회사가 중국에서 상표권 획득이라는 이익을 본 것은 이해상충 차원의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방카 보좌관은 상표권 확대에 대한 이해상충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지난해 7월 자신의 이름을 딴 패션 브랜드를 문 닫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패션 브랜드와 관련한 상표권, 지적재산권 등은 계속 보유할 것으로 알려져 트럼프 대통령의 퇴임 후 수익을 얻을 기반이 마련했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이에 대해 이방카 트럼프 마크스 LLC 측은 "상표 출원은 정상적인 사업 관행"이라며 "그녀의 명성을 이용하려고 하는 카피캣을 저지하고 자신의 상표를 보호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반박했다. 중국 정부도 "모든 상표 신청을 법에 따라 동등하게 취급한다"고 밝혔다.

이방카 보좌관은 현재 중국에서 총 34건의 상표권을 보유 중이며, 트럼프 대통령도 중국에서 100건 이상의 상표권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