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N북한인권 보고관 7일 방한 "北인권 정보 수집"

최종수정 2019.01.04 08:16 기사입력 2019.01.04 08:16

댓글쓰기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북한 인권 관련 우려사항 파악 목적"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UN)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UN)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UN)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7일 한국을 찾아 북한 인권 실태에 관한 정보를 수집할 계획이라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4일 보도했다.

3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의 UN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퀸타나 UN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오는 7일부터 11일까지 한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퀸타나 보고관은 이날 성명에서 "최근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한 정보 수집을 통해 유엔 인권이사회가 주목해야 할 우려 사항들을 파악하기 위한 방문"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2004년부터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방북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이에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한국 정부와 탈북자, 인권단체 등을 통해 북한인권 실태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퀸타나 보고관은 오는 3월 유엔 인권이사회에 북한의 인권 상황에 관한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퀸타나 보고관은 이번 방한 기간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와 외교계 인사, 시민사회단체, 대한적십자사, 국가인권위원회 관계자 등을 면담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최근 북한에서 나온 탈북민도 만날 계획이다.

퀸타나 보고관의 이번 방한은 5번째이며 지난해 7월 서울을 방문한 바 있다.

퀸타나 특별보고관은 한국 방문 마지막 날인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방한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그는 2016년 3월 유엔 인권이사회가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으로 임명한 이래 임기가 연장된 바 있다. 특별보고관의 임기는 1년이며 최대 6년까지 연장될 수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