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원 상습 폭행 의혹'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 오늘 경찰 소환

최종수정 2019.01.03 06:36 기사입력 2019.01.03 06: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직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송명빈(50) 마커그룹 대표가 3일 경찰 소환 조사에 출석한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3일 오전 10시 송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앞서 송 대표는 회사 직원 A씨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11월12일 A씨로부터 고소당했다.

A씨는 폭행 동영상과 폭행 정황이 담긴 음성 파일 등을 증거 자료로 제출했다.

한 매체가 공개한 해당 동영상에는 송 대표가 욕설하며 A씨를 때리는 장면이 담겼다.
서울남부지검으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강서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이 사건의 수사 담당 부서를 형사계에서 강력계로 변경했다. 국민의 관심이 큰 사안인 데다가 집중 수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에서다.

경찰은 소환 일자를 조율하면서 송 대표의 출국을 금지한 바 있다.

경찰은 공개된 동영상 등에서 일부 폭행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증거를 확보해 다른 범죄 행위가 있었는지 등 수사 범위를 넓혀갈 방침이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