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검, 내일 김희범 전 문체부 차관 소환

최종수정 2016.12.31 04:11 기사입력 2016.12.30 18: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김희범 전 문화관광체육부 1차관을 31일 오전 10시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30일 밝혔다.

김 전 차관은 재직 중이던 2014년 10월 경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으로부터 "1급 실·국장 6명의 일괄 사표를 받으라"는 지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김 전 차관을 상대로 김 전 실장의 부당한 인사개입이 실제 있었는지를 조사할 계획이다.

특검은 김 전 실장의 인사개입이 확인될 경우 직권남용 등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특검은 정부에 비협조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들에 대한 정부 지원을 차단하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조사도 진행할 계획이다. 특검팀은 김 전 차관을 불러 블랙리스트의 실체와 관련 작성을 주도한 이들에 관해서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