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허창수 전경련 회장 "개선방안 마련…사랑받는 단체로 거듭날 것"

최종수정 2016.12.29 12:00 기사입력 2016.12.2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일련의 사태로 사회 분위기가 많이 가라앉았고 전경련도 많은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개선방안을 마련해 국민께 사랑받는 단체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29일 '2017년 신년사'를 통해 "국민의 엄중한 목소리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

▲허창수 전경련 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는 "지난해는 국민 모두가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평가했다. 안으로는 가계부채 부담과 구조조정 여파로 내수가 얼어붙었고, 밖으로는 보호무역 등의 심화로 수출 주력산업부문의 위기가 현실화됐다는 것.

허 회장은 "올해 경제여건도 녹록지 않아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대외적으로는 수출의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에 대한 불확실성이 크다"며 "미국은 새 정부 출범으로 보호무역주의 기조 확대가 우려되고 중국은 경기 둔화가 예상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내환경 역시 쉽지 않을 것으로 봤다. 허 회장은 "소득증가 부진과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민간소비 침체가 예상되고 그나마 성장을 이끌던 건설경기 또한 둔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며 "3년 연속 2% 경제 저성장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허 회장은 "이럴 때일수록 초심을 돌아가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기업은 본연의 역할에 더욱 집중해야 한다"며 "치열한 글로벌 시장에서 살아남도록 노력하는 한편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허 회장은 "우리 사회도 하나가 되어 자신감을 갖고 위기를 극복했으면 한다"며 "현재 처한 이 어려움도 훗날 더 좋은 일이 오는 과정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