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영환, 국민의당 당대표 선거 도전장

최종수정 2016.12.29 04:05 기사입력 2016.12.28 11:10

댓글쓰기

"당선되면 안철수가 정권교체 주역되도록 뒷받침" 安心에 호소

▲김영환 국민의당 전 사무총장 (사진=김영환 공식 블로그)

▲김영환 국민의당 전 사무총장 (사진=김영환 공식 블로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4선 국회의원을 지낸 김영환 국민의당 전 사무총장이 28일 차기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에게 주어진 역사적 정치혁명의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김 전 사무총장은 우선 국민의당의 상황에 대해 "절체절명의 위기다. 총선에서 최고조에 달했던 당 지지율은 반토막이 됐고, 압도적 지지율을 보내준 호남의 지지율도 하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전 사무총장은 지지율 하락의 원인을 두고 "국민의당은 어느새 팀플레이가 아닌 단독 드리블정치로 회귀한 동안 당내 민주주의가, 민생정치가 실종됐고 의회중심주의를 외치는 주장은 일방적으로 매도됐다"고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체제를 지목했다.

김 전 사무총장은 아울러 "국민의당은 당의 새 노선과 이를 보여줄 새롭고 역동적인 새 얼굴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국민의당은 우리 힘으로 대선후보를 내고 키울 생각을 갖지 못하고는 당을 지켜내지 못한다. 헌 옷을 입고서 새정치를 말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전 사무총장은 유력한 당권후보로 거론되는 박지원 원내대표와 정동영 의원에 대해 "새로운 변화가 절실한 지금 두분은 당의 울타리가 돼 주고 국민의당의 버팀목이 돼 달라"며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당의 대선승리를 위해 힘을 합쳐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김 전 사무총장은 "제가 당 대표로 선출되면 역동적 리더십으로 당의 활로를 개척하겠다"며 "양극단을 배제한 합리적 중도 개혁론자인 안철수 후보가 2017년 정권교체의 주역이 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호소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