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반기문 23만불 수수의혹, 검찰이 수사해야"

최종수정 2016.12.26 04:01 기사입력 2016.12.25 12: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5일 "반기문 총장의 23만불 수수의혹, 신속한 검찰 수사를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외교부 장관이던 2005년 5월 베트남 외교장관 일행을 위한 한남동 공관 환영 만찬에서 베트남 명예총영사 자격으로 참석한 박 전 회장이 20만 달러를 반 총장에 줬고, 2007년 초반 총장 취임 후 뉴욕에서 취임 축하 선물로 3만 달러를 건넸다는 것"이라며 "반 총장 측은 “황당무계한 음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지만, 석연치 않다. ‘준 사람은 있는데 받은 사람은 없다’는 해명, ‘주사는 놨는데, 주사를 놓은 사람은 없다’는 대통령의 변명과 닮았다"고 비판했다.

기 대변인은 "반 총장은 노무현 대통령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유엔사무총장을 하신 분이고, 자천타천으로 유력한 대권후보로 거론되는 분이다. 몸을 불사르기 전에 스스로 성완종 박연차 관련설 등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며 "검찰은 신속히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 명명백백히 진실을 밝혀 국민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만에 하나라도 발생할지 모를 불행을 미연에 방지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