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논란 뒤 촬영 재개, 'SBS 연예대상' 유재석 응원 위해 전원 참석 예정

최종수정 2016.12.26 03:00 기사입력 2016.12.25 11:19

댓글쓰기

유재석. 사진=스포츠투데이DB

유재석. 사진=스포츠투데이DB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런닝맨' 멤버들이 우정으로 뭉쳤다.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SBS '런닝맨'은 25일 녹화를 재개한다. 최근 불거진 송지효와 김종국에 대한 하차 통보 논란과 종영 결정 이후 공식 첫 녹화다.

앞서 '런닝맨' 측은 시즌2 소식과 함께 강호동의 합류를 예고해 큰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원년 멤버 김종국과 송지효에게 일방적 하차 통보가 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고 결국 강호동이 출연을 고사하면서 종영 결정을 내렸다.

이날 '런닝맨' 멤버들은 녹화가 끝난 뒤 함께 상암 SBS 프리즘타워로 이동해 '2016 SAF 연예대상'에 참석한다. 멤버들은 함께 모여 대상 후보인 유재석을 응원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종영을 앞둔 '런닝맨'이 상을 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