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윈도우10' 베네수엘라 설정하면 단돈 4200원? 판매된 시디키 환불될 듯

최종수정 2016.12.24 11:52 기사입력 2016.12.24 11:52

댓글쓰기

MS사 '윈도우10' 판매 페이지. 국가 설정을 베네수엘라로 할 경우 2.299 볼리바르에 구매가 가능해 대란이 발생했다. 현재 289달러로 수정됐다. 사진=MS 홈페이지 캡처

MS사 '윈도우10' 판매 페이지. 국가 설정을 베네수엘라로 할 경우 2.299 볼리바르에 구매가 가능해 대란이 발생했다. 현재 289달러로 수정됐다. 사진=MS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최신 운영체제(OS) '윈도우10'을 단돈 4200원에 구매할 수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구매 대란이 일어났다.

23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MS 홈페이지에서 국가 설정을 베네수엘라로 할 경우 '윈도우 10'을 2.299 볼리바르, 우리 돈으로 4200원에 구매할 수 있다는 정보가 올라왔다. '윈도우 10'의 국내 정식 가격은 31만원이다.

소식이 알려지자 구매자들은 국가 설정을 베네수엘라로 바꿔 사재기에 나섰다. 중고 사이트에는 리셀러들의 '윈도우10' 판매글이 쏟아졌다. MS 프로그램의 특성상 제품을 실물로 받지 않고 시디키(CD KEY)만 입력하면 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24일 새벽 MS사가 베네수엘라 결제 수단을 볼리바르에서 달러로 바꾸면서 구매 대란은 해결됐다.

이른바 '앱 환테크'로 불리는 이번 사태는 베네수엘라에서 발생한 하이퍼인플레이션의 영향으로 볼리바르의 가치가 터무니없이 낮아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다.
한편 이미 판매된 시디키는 구매 취소 후 전체 환불될 가능성이 높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