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룽투코리아, '열혈강호' IP 확보…'타이곤모바일' 인수

최종수정 2016.12.19 10:55 기사입력 2016.12.19 10:55

댓글쓰기

열혈강호 국내·글로벌 판권 보유한 타이곤모바일 인수
룽투코리아, '열혈강호' IP 확보…'타이곤모바일' 인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룽투코리아가 만화 '열혈강호'의 모바일 IP를 보유한 타이곤 모바일을 인수했다.

19일 룽투코리아는 '열혈강호'의 국내·글로벌(중국 제외) 지역 모바일 판권을 지닌 타이곤 모바일의 지분을 인수해 최대주주가 됐다고 밝혔다. 기존 대주주의 지분과 경영권은 유지하되 주주들의 분산된 주식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타이곤 모바일은 '열혈강호' 모바일 게임 개발과 서비스권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회사다. 현재 국내외 다수 개발사들이 타이곤 모바일을 통해 개발권을 받아 12종의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장르는 MMORPG부터 횡스크롤 액션 RPG, MORPG, 소셜 매니지먼트, 캐주얼게임, 슈팅게임, 보드게임 등 다양하다.

'열혈강호'는 지난 1994년 만화잡지 영챔프에서 처음 시작해 현재까지 장기 연재중인 무협만화다. 탄탄한 시나리오, 개성 넘치는 등장인물, 특유의 유머 코드 등 게임에 최적화된 강력한 콘텐츠를 가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룽투코리아는 타이곤모바일을 인수함으로써 전세계 모바일 판권을 확보하게 됐다. 룽투코리아는 지난 6월 '열혈강호'의 원작자 전극진, 양재현 작가와 중화권 독점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열혈강호 IP의 가치를 높이고 해당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의 성공적인 런칭과 다방면에서 높은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방침이다.
최성원 룽투코리아 사업총괄이사는 "현재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유명 IP를 이용한 게임의 라이프 사이클이 장기화되고 있다"며 "중화권, 한국, 동남아 등 핵심 모바일 시장에서 높은 IP 파워를 보유한 ’열혈강호’의 모바일 게임 성공 가능성을 매우 높게 평가해 이번 인수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