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후 첫 북핵 정보공유(2보)

최종수정 2016.12.19 23:53 기사입력 2016.12.16 18:05

댓글쓰기

속보[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국과 일본은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 발효에 따라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에 관한 정보를 처음으로 공유했다.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은 16일 "한미일 안보회의(DTT)를 계기로 오늘 오전 국방부에서 열린 한국과 일본의 양자대화에서 GSOMIA를 근거로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에 관한 정보 공유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변인은 어떤 정보가 공유됐는 지에 대해선 "일본과 서로 공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면서 밝히지 않았다. 한일 양자대화에는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일본 마에다 사토시 방위성 방위정책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한편, DTT에서는 한미일 3국이 모여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공조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소추안 가결 등으로 어수선한 틈을 타 도발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북한이 잘못된 판단을 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의미도 있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달 23일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이 체결된 데 따른 3국 간 협력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중국을 견제하고 북한 위협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한미일 3각 공조를 강조해왔고, 이런 계획의 하나로 한일 GSOMIA 체결을 강력히 희망해 왔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