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민석 “朴대통령, 세월호 당일 야매로 필러 수술 받았을 수도 있다”

최종수정 2016.12.19 23:39 기사입력 2016.12.14 19:33

댓글쓰기

안민석 “朴대통령, 세월호 당일 야매로 필러 수술 받았을 수도 있다”


[아시아경제 최누리 인턴기자] 안민석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야매’(불법적)로 필러 시술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14일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최순실 국정조사특위 3차 청문회에서 최씨 ‘단골 성형의’ 김영재 원장이 대통령에게 필러 시술을 한 적이 없다고 하자 조여옥 대위를 언급했다.

"야매로도 (필러 시술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김 원장에게 "주사 잘 놓는 조여옥 대위가 이 필러 시술 기술을 배워서 대통령에게 했을 가능성이 있느냐"고 질문한 것. 이에 김 원장은 "대통령께서 비의료인한테 (필러를) 맞으실까 이런 의혹이 든다"고 했다.

안 의원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야매 시술' 행위자로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진 조여옥 대위를 지목했다. "신보라 대위는 (청문회에) 나왔는데 조대위는 안 나온 이유가 뭐라고 보느냐"며 김 원장을 비롯한 증인들에게 묻기도 했다.
이에 맞서 신보라 전(前)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는 박 대통령의 입 주위 피멍 자국에 대해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고 했다. 또 이날 증인으로 나온 김원호 전 의무실장은 “안 의원도 청와대 의무시스템을 조사했겠지만, 그런 극단적인 의혹에 동의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최누리 인턴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