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야3당 대표, 黃대행-정당대표 회동 제안키로(상보)

최종수정 2016.12.19 23:30 기사입력 2016.12.13 1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이 13일 국정수습방안 논의를 위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국회 내 제(諸) 정당 대표와의 회동을 제안키로 했다. 아울러 야3당은 적폐청산을 위한 개혁입법에도 공조를 이어가기로 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윤관석·손금주·추혜선 대변인이 전했다.
야3당은 우선 황 대행과 조속한 시일 내 회동을 갖고 국정수습방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권한과 범위 등에 대해 논의를 갖기로 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협의체까지는 아니고, 일단 정당 대표와 황 대행간 조속한 회동을 제안키로 했다"며 "이 회동에서 추후 과도적 국정운영에 대한 협치 문제나 권한대행의 인사범위, 권한문제 등을 논의할 틀도 제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다만 야3당은 현재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 회동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윤 대변인은 "현재 새누리당은 대표성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태라 이번 회동에 참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야3당은 또 황 대행을 향해 국회와 협의없이 일상적 국정운영을 넘어서는 범위의 권한대행 역할이 불가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황 대행이 국회 주도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과 개혁 추진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아울러 야3당은 박근혜 정부의 적폐를 청산하는 개혁입법 추진에도 공조태세를 갖추기로 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대변인은 "구체적 내용은 논의되지 않았다"면서도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정당 대표와 황 대행 간 모임에서 조금 더 구체적으로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변인도 "이 부분은 다음 회동에서 야3당간 논의를 통해 정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야3당은 우선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심리에 들어간 헌법재판소에 촛불민심을 받들고 국정정상화를 위해 탄핵 심판을 신속하게 진행해야 한다는 데도 공조의사를 분명히 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