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박 박대출 의원 '논개 정신' 발언에 뭇매, 진주 시민들 화났다

최종수정 2016.12.19 22:55 기사입력 2016.12.11 11:34

댓글쓰기

박대출 새누리당 의원. 사진=박대출 페이스북 캡쳐

박대출 새누리당 의원. 사진=박대출 페이스북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친박계 박대출 새누리당 의원(경남 진주시 갑)이 때아닌 '논개 정신' 발언으로 빈축을 샀다.

9일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슬프다! 탄핵을 막지 못했다! 진주 정신, 논개 정신 외치며 호소했는데~ 사즉생 생즉사인데~ 의혹이 대한민국을 삼켰다! 슬프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친박 의원으로서 박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통과를 막지 못한 것에 대한 비통함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진주 시민들은 물론 많은 네티즌들은 해당 발언에 반발하고 있다. "그러고도 진주 사람이냐" "비교 할데가없어서 이런데 논개를 들먹이냐" "진주 시민인게 부끄럽다" "혼이나간정치인 추가요" 등 비판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진주의 대표적인 역사인물인 논개는 임진왜란 당시 진주성을 함락시킨 왜장을 끌어안고 함께 진주 남강에 투신하여 전공을 세운 기생이다.
한편 현재 박 의원은 자신의 글을 삭제한 상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