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TV시장 'UHD' 대세…소비자 4명 중 1명 샀다

최종수정 2016.12.09 11:06 기사입력 2016.12.09 11: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초고화질(UHD) TV의 판매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최근 경기 침체로 TV시장 자체는 저조한 모습이지만 프리미엄 TV인 UHD TV의 판매 비중은 늘어나는 추세다.

9일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3분기 TV 시장은 총 5679만대의 판매량을 기록해 최근 3년 내 3분기 최저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 TV 시장 판매량은 5764만대를 기록한 바 있다. 동유럽 통화가치 하락과 남미 경제 위기 등 잇단 글로벌 경영 환경 악화가 영향을 미쳤다.

반면 초고화질 TV인 UHD TV 판매량은 1447만대로 역대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기간(836만대) 대비 두 배 가까이 성장한 것으로, 1초에 2대꼴로 팔려나간 셈이다. 전체 TV 시장에서 UHD TV가 차지한 비중도 25.5%로 TV를 3분기에 구매한 소비자 4명 중 1명이 UHD TV를 구매한 것으로 추정된다.

UHD TV 인기가 늘고 있는 것은 최근 드라마, 영화 등 UHD TV 콘텐츠가 많아지고 한국과 미국, 유럽 등이 잇따라 UHD 방송을 가시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TV업계는 블랙프라이데이와 연말 휴가 시즌 등 TV 성수기인 4분기에도 UHD TV가 역대 최대 판매량을 경신할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 삼성전자 는 각각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퀀텀닷 기술을 앞세워 UHD 화질의 TV를 내놓고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인 위츠뷰는 내년 글로벌 TV 시장에서도 대형화 추세와 고해상도 강세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TV시장에서 출하량을 기준으로 할 때 55인치 이상 대형 TV 비율은 17.8%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츠뷰는 내년의 경우 대형 TV비율이 20%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UHD 해상도 TV 비율도 급속도로 증가해 올해 23.8%에서 내년 31.5%까지 점유율이 올라갈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글로벌 TV업체가 생산하는 UHD TV는 기존 풀HD TV보다 4배 가량 화질이 우수하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