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기춘 잡은 명탐정 ‘주식갤러리’, 이번엔 우병우 찾기 나섰다

최종수정 2016.12.09 10:06 기사입력 2016.12.09 10:06

댓글쓰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 화면 캡처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모르쇠'로 일관하던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한 방에 무너뜨린 '주식갤러리'가 이번에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찾기에 나섰다.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에는 국정조사 특위 증인 출석 요구에 불응한 채 잠적한 우병우 전 수석 관련 글들이 쏟아지고 있다.
실제로 몇몇 유저들은 우 전 수석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는 듯한 글을 게재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잡은 명탐정 ‘주식갤러리’, 이번엔 우병우 찾기 나섰다

'명탐정' 주식갤러리의 활약은 7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시작됐다.

앞서 주식갤러리의 한 유저는 김 전 비서실장과 최순실의 관계를 입증하는 영상을 제보, 이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청문회 자리에서 공개하면서 김 전 비서실장의 해명이 거짓임을 밝혀냈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 2007년 당시 한나라당 박근혜 예비후보의 김기춘 법률자문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검증위원회 간사를 맡은 이주호 한나라당 의원이 직접 '최순실'을 언급하고 있다.

이를 본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결국 "죄송합니다. 저도 나이가 들어서 기억이 안 났는데 지금 기억이 난다. 그때는 내가 이름 정도만 알았다"고 말을 바꿔 논란이 일었다.

한편 우 전 수석은 국조특위 청문회가 시작되기 직전 가족과 함께 자취를 감췄다. 국조특위가 동행명령장을 발부했지만 소재지 파악을 못해 우 전 수석에게 전달하지 못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