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손경식, 이미경 CJ그룹 전 부회장 퇴진 이유 몰라

최종수정 2016.12.07 10:54 기사입력 2016.12.06 19: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이미경 CJ그룹 전 부회장이 시사풍자코너 '여의도 텔레토비'로 박근혜 대통령의 눈 밖에 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6일 '최순실 국정 농단' 관련 국정조사특별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손경식 CJ그룹 회장에게 이 전 부회장의 퇴진이유를 알고 있느냐고 묻자, 손 회장은 "전혀 알지 못 한다"고 답했다.
이날 하 의원은 "박 대통령을 풍자한 여의도 텔레토비 때문에 눈 밖에 났다는 말이 있다"고 말하며 이 전 부회장의 퇴진 의혹을 증폭시켰다.

한편 여의도 텔레토비는 2012년 대선 때 방영된 tvN 예능프로그램 'SNL 코리아'의 한 코너로, 당시 박 대통령을 풍자해 화제를 모았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