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농번기 마을공동급식 내년 1천 12개소 확대 추진”

최종수정 2016.12.06 14:37 기사입력 2016.12.06 14:37

댓글쓰기

"설문 응답자의 85% 만족, 농업인 건강증진에도 기여한 효자사업"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여성농업인 가사부담 경감과 마을공동체를 위해 추진중인 농번기 마을공동급식 사업에 대해 주민 85% 이상이 만족하고 있어 내년에는 올해보다 253개 마을이 늘어난 1천 12개소로 확대키로 했다.
전남도가 올해 마을공동급식을 실시한 759개 마을 대표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공동급식지원사업의 만족도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85%(매우 만족 38%, 만족 47%)가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선 92%(매우 필요 50%, 필요 42%)가 필요하며 공동급식의 효과에선 주민유대강화 49%, 가사부담 경감 25%, 농업 생산성 향상이 20%로 나타났다.

마을공동급식을 이용한 인원은 총 1만 5천 180명이며, 이 중 여성이 9천 279명(61%), 남성이 5천 901명(39%)이었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이 9천 411명(62%)으로 가장 많은 수혜를 받아 부가적으로 고령 농업인의 건강 증진에도 크게 기여하는 사업으로 분석됐다.

올해 전남도의 농번기 마을공동급식 사업은 순천, 나주, 고흥, 영암, 강진 등 19개 시·군 759개 마을을 대상으로 15억 1천 8백만 원이 지원됐으며, 내년에는 완도군이 추가돼 20개 시·군 1천 12개 마을에 20억 2천 4백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종화 전남도 농림축산식품국장은 “마을공동급식사업은 여성농업인복지 향상의 핵심 시책사업으로 자리매김했으며 해를 거듭할수록 공동급식을 희망하는 마을이 늘고 있다”며 “앞으로 공동급식 수요를 감안해 2018년까지 1천 250여 개 이상 마을로 늘려 더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도는 내년부터 새롭게 추진 될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 사업과 함께 농가도우미, 농촌인력지원 사업도 추진해 농업인의 복지 증진사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마을공동급식은 지난 2014년부터 실시한 사업으로 마을회관 등에 급식시설을 갖추고 농업인과 가족 등 20인 이상이 급식을 희망하는 마을에 대해 조리원 인건비와 부식비로 마을당 200만원씩 지원해 지금까지 총 1천 518개소가 운영됐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