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청래, 재벌 총수 청문회에 “새누리당의 재벌 모시기 참 눈물겹다”

최종수정 2016.12.19 22:23 기사입력 2016.12.06 17:26

댓글쓰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자신의 SNS에서 재벌총수 청문회에 일침을 가하고 있다./사진=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자신의 SNS에서 재벌총수 청문회에 일침을 가하고 있다./사진=정청래 전 의원 트위터



[아시아경제 피혜림 인턴기자] "국민들이 느끼는 자괴감, 고통, 분노는 아랑곳하지 않고 오로지 재벌에 대한 예우에 급급한 모습입니다. 새누리당,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군요."
6일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자신의 SNS에서 기업 총수 9명이 증인으로 참석한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에 대해 "새누리당의 재벌 모시기가 참 눈물겹다"고 표현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에라이~참 욕 나옵니다"라는 말과 함께 "정몽구, 손경식, 김승연 세 분은 건강진단서 고령 병력으로 오래 계시기에 매우 힘들다고 사전 의견서를 보내왔고 지금 앉아 계시는 분 모습을 보니 매우 걱정됩니다. 오후 첫 질의에서 의원님들이 세 분 회장 증인에게 질문하실 분 먼저하고 일찍 보내주시는 배려를 했으면 합니다"라고 적힌 쪽지가 찍힌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이 쪽지는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성태 위원장에게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청래 전 의원은 "청문회장에 출석한 사람은 회장님이 아닌 증인"이라며 "호칭은 증인으로 통일하고 송곳처럼 파고들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편 정청래 전 의원은 증인으로 청문회에 출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증인, 지금 네티즌들께서 '송구 이재용'이라고 조롱하고 있다"며 "정확히 모른다는 것을 방패로 변명하지 마세요. 증인 태도 때문에 삼성 주식 떨어지는 소리 안 들리세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피혜림 인턴기자 pihyer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