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 '정경유착 고리 끊겠습니까?' 이재용 부회장 대답은

최종수정 2016.12.19 22:21 기사입력 2016.12.06 1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을 수 있겠습니까."

수십년째 계속된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을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 재벌들은 어떻게 대답했을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이같은 질의에 대해 "이번 사태 계기로 많은 것을 느꼈고 반성하고 있다"며 "시대의 변화에 따라 국민의 눈높이에 따라 변화해야 하는 점이 있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는 어떤 압력이든 강요든 철저히 좋은 회사의 모습을 만들도록 정말 성심성의껏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