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 이재용 "삼성, 반대급부 바라고 출연·지원 안 해"

최종수정 2016.12.19 22:21 기사입력 2016.12.06 11: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삼성은) 단 한 번도 뭘 바란다든지, 반대급부를 바라면서 출연하거나 지원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대통령과 두 차례 독대한 일이 있다고 시인한 뒤 당시 "(대통령이) 문화 융성, 스포츠 발전 위해서 기업들도 열심히 지원해주는 게 경제 발전,관광산업 발전 위해서 좋은 일이라고 지원을 아낌없이 해달라는 말씀은 계셨다"고 말했다.

"당시 강업적이거나 강요당하고 있다는 생각은 없었느냐"는 질문에는 "당시 정확히 재단이라든지, 출연이라든지 이런 얘기는 안 나왔기 때문에 독대 당시에는 무슨 얘기인지 솔직히 못 알아들었다"고 답했다.

이 부회장은 이어 "저희한테 사회 각 분야에서 많은 지원 요청이, 문화, 스포츠포함해서 각계에서 들아오고 있다. 하지만 단 한 번도 뭘 바란다든지, 반대급부를 바라면서 출연하거나 지원한 적 없다. 이 건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존재를 언제 알았느냐는 물음에는 "정확한 기억은 안 나지만 아주 오래된 거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