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 '삼성물산 합병' 핵심쟁점…이재용 "합병비율 임의적 조정 불가능"

최종수정 2016.12.19 22:20 기사입력 2016.12.06 10: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삼성물산 합병이 6일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 국정조사 청문회의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청문회에서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 재산을 일궈내는 과정에서 국민들의 노후자금인 국민연금에까지 손을 댔다"며 이 부회장에게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비율에 대해 질문했다.
이 부회장은 "합병 논의가 있었을 때 국민연금 측에서 만나자는 요청이 있어 실무자 몇 분과 만났다"며 "당시 합병비율은 여러 안건 중 하나였으며, 삼성물산 계열사들의 주주친화정책을 어떻게 할 건지에 대해 얘기했다"고 밝혔다.

삼성물산은 제일모직과의 합병 과정에서 이 부회장의 지분이 있는 제일모직 주주들에게 유리한 조건으로 합병비율이 결정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합병 비율은 임의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법적으로 정해져있다고 알고 있다"며 "국민연금이 삼성전자의 최대 주주로도 있으며, 국민연금의 많은 투자가 저희 회사 계열사에 있고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손혜원 더민주 의원 역시 삼성물산의 자사주를 KCC에 매각한 것에 대해 이 부회장에게 질문했다. 자사주는 의결권이 없는 만큼, 우호지분인 KCC에 지분을 매각하고 KCC가 삼성물산 합병에 찬성하도록 유도했다는 것.

이 부회장은 "제 의견과 달리 모든 일은 각 회사 CEO들과 경영진들이 협의해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합병한 지 이제 1년이 조금 넘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주시면 (합병이) 올바른 결정이라는 것을 증명해드리겠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