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이코노미스트 "朴대통령 즉각 퇴진 않으면 韓에 해 끼칠 수 있어"

최종수정 2016.12.19 22:07 기사입력 2016.12.02 14:59

댓글쓰기

英 이코노미스트 "朴대통령 즉각 퇴진 않으면 韓에 해 끼칠 수 있어"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영국 이코노미스트지가 박근혜 대통령이 100만명 이상이 모인 촛불집회와 국회의 압박에도 물러나지 않고 버티고 있다며 조기 퇴진하지 않을 경우 한국에 불필요한 해를 입힐 수 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이런 흐름을 오래 끌면 한국에 불필요한 해를 입힐 수 있다"며 "한국의 경제는 중국경제의 둔화와 세계시장 수출 둔화로 인해 불안정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의 핵 위협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미군 철수 시사 등으로 인해 안보도 위기에 처해 있다며 "박 대통령이 진실로 국가를 위한다면 더 이상 불평하지 말고 즉시 퇴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코노미스트는 "국회에 자신의 진퇴여부를 논의토록 위임한 것은 임기를 연장해나가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결국 (국민들의) 분노만 지속시키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사상 최저치인 4%에 머무르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국민들은 이미 그가 죄가 있든 없든 박 대통령에게 신물이 난 상태"라고 꼬집었다. 촛불집회에 나온 사람들이 100만명이 넘고, 측근들의 사임이 이어지고 있다며 하루빨리 사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이런 대실패(fiasco)에서 벗어나는 방법이란 있을 수가 없다"면서 "박 대통령이 조금이라도 존엄성을 지키고 싶다면 이 서커스를 지금 끝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