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의 대선후보 채점

최종수정 2016.12.19 22:05 기사입력 2016.12.02 11:29

댓글쓰기

文의 대선후보 채점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일 조기 대선에서 자신이 가장 유리하다는 해석에 대해 일부 인정했다. 다만 문 전 대표는 야권 대선주자들을 일일이 언급, "반드시 저여야 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만의 잠룡별 평가를 내놔 눈길을 끌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현재 기준으론 제가 유리할 수 있다. 그렇게 보는 게 상식일 것"이라며 "하지만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정국이라 장담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하루 빨리 퇴진하고 하루 빨리 다음 정부를 출범시키자는 게 촛불 민심이다. 헌법대로 하면 된다"며 "'네가 유리하려고 주장하는 게 아니냐'는 사람들이야말로 제 말문을 막으려 정략적 사고를 하는 것이고, 제가 다음 대통령 될까봐 그분들이야말로 정치적 계산을 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특히 문 전 대표는 "이미 대통령 된 것처럼 행동한다"는 일각의 비판에, "그런 말을 하시는 분들은 제가 대통령이 될까봐 무서워서 그런 말을 한다고 생각한다"며 강력히 반박했다.

아울러 문 전 대표는 대통령 자리가 아닌 세상을 바르게 바꾸는 일이 궁극적 목표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반드시 저여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통령 이란 직책보다 정말 세상을 한번 바꾸고 싶고 수단으로서 대통령이 되고 싶은 것"이라며 "우리 당에서 논의되는 대선주자 가운데 제가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어떤 의지나 준비에 있어서 가장 앞서가고 있지만, (다른 잠룡들도) 역할을 다 할 수 있는 분들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문 전 대표는 상승세인 이재명 성남시장에 대해 "아주 잘 하고 정말 사이다가 맞다. 제가 들어도 시원하다. 훌륭한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잘하고 있다"면서도 "어쨌든 사이다는 금방 또 목이 마르다. 탄산음료가 밥은 아니다"라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민주당 의원 등에 대해서도 나름의 평가를 제시했다.

반 총장에 대해서는 "오랫동안 함께 근무를 했는데 주류 중 주류이고, 아주 친미적이고 유능한 그런 외교 관료"라고 했다. 또 "반 총장이 새누리당으로 가진 않을 걸로 보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런 선택을 하기가 지금 쉽지 않을 거라 본다"고 답했다.

박 시장에 대해선 "지지도만 올라가면 아주 훌륭하다"고 칭찬했다. 또 "본인을 대체할 수도 있다고 보냐"는 질문에,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안 지사와 관련해서는 "통합의 시대를 이끌 그런 젊은 리더"라면서도 "(추후) 기회가 많다"고 했다. 김 의원은 "정치 지역구도를 깨고 지역 간 통큰 통합을 이룰 수 있는 좋은 리더"라고 말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