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사드 보복에 비상걸린 韓]주중韓대사관 "우리기업 부당한 차별대우 받지 않도록 대응"

최종수정 2016.12.02 10:24 기사입력 2016.12.02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중국 정부가 현지에 진출한 롯데그룹에 대해 세무·소방·위생·안전 등 전방위적 조사에 나선 가운데 주중한국대사관 측이 대응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주중한국대사관 관계자는 2일 "롯데그룹에 대한 중국 정부의 '동시다발적'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대사관에서는 우리 기업이 부당한 차별적 대우를 받지 않도록 다각적인 대응책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여기서 '동시다발'은 롯데에 대해 소방, 위생, 세무 등 다방면의 조사가 이뤄진다는 의미"라면서 "다른 기업을 포함한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중국 외교부는 롯데그룹에 대한 당국의 조사와 한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문제의 관련성에 대해 인정도, 부인도 하지 않고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롯데그룹에 대한 전방위 조사가 사드와 연관이 있느냐는 질문에 "상황을 알지 못하고 있다"면서도 "관심이 있으면 유관부문(당국)에 문의하라"고 말했다. 겅솽 대변인은 이어 "사드 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매우 명확하다"면서 "우리는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하는 데 결연히 반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은 앞서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일정이 진척되자 한국 연예인의 방송 출연과 공연을 차단하는 등의 강화된 한류 규제 조치를 내놓은 바 있다. 이어 이어 반덤핑 규제와 비관세 장벽, 통관심사와 품질관리 요건 강화 등을 통한 한국기업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