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완성차 11월 판매]내수 5개월만에 증가세 전환(종합)

최종수정 2016.12.01 16:15 기사입력 2016.12.01 16: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국내 완성차 5개사의 내수 판매가 5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GM, 쌍용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지난 11월 판매량은 86만8458대로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했다. 내수 판매는 14만4814대로 2.2%, 수출은 72만3644대로 6.3%% 각각 늘었다.
내수 판매 실적을 보면 현대기아차는 전년 동기 대비로는 감소세를 지속했으나 신형 그랜저 등 신차 효과와 파업 종료로 인한 공급 정상화에 힘입어 전월 대비 20% 이상 늘면서 회복세를 보였다. 한국GM과 르노삼성은 말리부와 SM6의 강세가 이어지며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현대차, 그랜저 효과로 내수 전월比 20%↑= 현대차는 지난 11월 국내 5만6632대, 해외 41만5420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4.4% 증가한 47만2052대를 판매했다.

국내 판매의 경우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 신형 아반떼 출시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던 지난해 11월과 비교하면 13.1% 감소했지만 신형 그랜저 등 신차 효과로 인해 전월과 비교해서는 20.0% 증가했다.
최근 신형 모델을 출시한 그랜저(구형 모델 3,145대, 하이브리드 모델 233대 포함)는 지난달 7984대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다. 신형 그랜저는 2주간 진행된 사전계약 기간 동안 2만7000여대의 계약 실적을 달성하며 현대자동차의 역대 최다 사전계약 실적을 경신한 것은 물론 판매 돌입 1주일만에 4606대가 팔려 단숨에 국내 자동차 시장 준대형차급 판매 1위를 탈환했다.

해외 판매의 경우 국내 공장 파업 종료로 공급이 정상화됨에 따라 국내공장 수출분이 14.7% 증가했고 해외전략 차종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해외공장 생산분도 5.0% 증가해 전체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 증가했다.

◆기아차, 글로벌 판매 올해 첫 30만대 넘어= 기아차는 지난달 국내 4만8906대, 해외 25만5180대 등 총 30만4086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한 수치다.

특히 지난해 12월 이후 역대 두 번째이자 올해 처음으로 월간 글로벌 판매가 30만대를 넘어서며 연말 판매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11월 국내 판매는 전년 대비 2.2% 감소했다. 파업 종료로 인한 공급 정상화와 '기아 세일 페스타' 등 판촉활동에 힘입어 전월 대비로는 22.2% 증가했다.

모닝은 적극적인 판촉활동에 힘입어 전년 대비 12.6%, 전월 대비 61.2% 증가한 9256대가 판매돼 올해 들어 최다 판매 기록을 달성했으며 지난 8월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기아차 판매 차종 중 월간 판매 1위에 올랐다. K7은 지난달 말 출시된 신형 하이브리드 모델을 포함해 4072대가 판매되는 등 올해 총 4만9897대가 판매돼 2009년 출시 후 처음으로 연간 판매 5만대 돌파를 눈앞에 뒀다.

해외 판매는 국내공장 생산분 판매는 7.4% 줄었으나 해외공장 생산분 판매가 21.2% 증가해 전체적으로는 8.1% 늘었다. 특히 해외공장 생산분 판매는 15만4780대를 기록해 사상 처음으로 15만대를 넘어섰다.

◆한국GM, 내수 50% 급증…최대 11월 실적= 한국GM은 지난 11월 한 달간 내수 1만7236대, 수출 3만5806대를 기록해 총 5만3042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수치다.

11월 내수판매는 전년 대비 50.6% 증가했다. 이는 회사 출범 이래 최대 11월 실적으로, 경차 스파크, 소형차 아베오, 중형차 말리부, 소형 SUV 트랙스의 판매량이 고르게 올랐다. 올 뉴 말리부는 11월 4149대가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389.3% 증가했으며 스파크는 6533대가 판매돼 46.1% 늘었다.

한국GM의 11월 한달간 완성차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9.6% 감소한 3만5806대를 기록했다. 한국GM의 2016년 1~11월 누적 판매대수는 전년 대비 3.1% 감소한 총 54만2884대다.

◆르노삼성, 내수 전년 대비 두 배 늘어= 르노삼성은 11월 내수판매가 총 1만2565대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넘게(109.2%) 증가했다.

11월 르노삼성은 수출 1만2985대를 포함해 전년 동기 대비 22.4% 증가한 총 2만5550대를 판매했다.

SM6는 5300대가 판매돼 누계 5만904대로 연간 판매 목표인 5만대를 조기 돌파했다. 12월 한 달을 남겨두고 출시 9개월만에 연간 목표를 조기 달성한 SM6는 올해 최고 히트차임을 증명했다. 고급 SUV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QM6는 3859대를 판매했다. SM6와 QM6 두 6시리즈가 총 9159대가 판매되며 르노삼성 내수 급증을 이끌었다.

르노삼성은 신차 성공에 힘입어 올들어 11월까지 총 누계판매 9만7023대를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9%가 증가한 것으로 연초 잡았던 내수 판매 목표 10만대에 단 3000대만을 남겨뒀다.

11월 수출은 총 1만2985대로 전년 동기 대비 12.7% 줄었으나 누적대수로는 15.1% 증가한 11만9156대를 기록했다.

◆쌍용차, 내수 탄탄+수출 회복= 쌍용차는 지난 11월 내수 9475대, 수출 4253대를 포함해 총 1만3728대를 판매했다.

티볼리 브랜드(23.2%)와 코란도 스포츠(25.1%) 등 주력 차종이 전년 동월 대비 모두 20% 이상 증가한 데 힘입어 11월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0.6%, 1~11월 누계는 7.3% 늘었다.

지난 7월 이후 5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내수 판매는 코란도 스포츠가 올해 월간 최대 실적(2557대)을 기록함에 따라 11월에 전년 동월 대비 4.6% 증가하며 하반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 2009년 이후 8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는 내수판매는 1~11월 누계로 전년 대비 5.1%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2003년 이후 14년 만의 최대 실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

수출 역시 이란 등 신흥시장의 판매 성장세가 지속되면서 지난 4월 이후 8개월 연속 4000대 이상 판매실적을 유지하며 전년 동월 대비 26.8% 증가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