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은행, 외화 후순위채 5억 달러 청약 성공

최종수정 2016.12.01 15:12 기사입력 2016.12.01 15: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신한은행은 올해 두 번째로 미화 5억 달러 규모의 외화 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 발행을 위한 청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미국 5년물 국채에 2.15%를 가산한 수준으로 쿠폰금리는 3.875%이며, 이는 지난 3월 신한은행이 발행한 외화 후순위채와 동일한 수준이다.
이번 발행은 지난 6월 브렉시트에 이어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 등으로 인해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최고조에 달한 시점에서 성공적으로 모집됐다. 특히 급격히 위축된 아시아물 채권발행시장에서 대표적 벤치마크가 되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최근 미국 금리인상, 이탈리아 국민투표 등 주요 이벤트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위험회피 심리가 커진 상황에도 불구하고 콜옵션 구조(10년 만기, 5년 후 발행자 콜옵션 보유)를 활용하는 등 시장상황과 위축된 투자심리에 효과적으로 대응해 국내외 투자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총 165개 기관에서 발행규모의 5.2배에 해당하는 약 26억 달러의 주문을 확보했으며, 지역별로는 아시아 87%, 유럽 13%의 투자자 분포를 보였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외화 후순위채의 성공적인 모집으로 글로벌 은행 규제강화 추세에 대응한 안정적인 자기자본비율 관리 뿐만 아니라 선제적인 외화유동성 확보로 향후 금융시장 변동성에 유연한 대처가 가능해졌다"며 "투자심리가 극단적으로 위축된 상황 속에서도 신한은행의 대외 신인도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이번 발행에는 Bank of America Merrill Lynch, BNP Paribas, CommerzBank, HSBC, Standard Chartered가 공동주간사로, 신한금융투자와 신한아주금융유한공사가 보조주간사로 각각 참여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