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탈박(탈박근혜)'의 귀환…고개 드는 '플랜B'

최종수정 2016.12.19 21:59 기사입력 2016.12.01 14: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3김(金) 시대' 때는 김영삼(YS)ㆍ김대중(DJ)ㆍ김종필(JP)이 협의하면 국회가 움직였다. 지금은 더불어민주당 안에서도 문재인 전 대표, 추미애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의 생각이 각기 다르다. 대통령의 진의가 어디 있는지 모르지만 일단 야 3당이 함께 해법을 모색했으면 좋겠다."

 대표적 탈박(탈박근혜) 인사로 분류되던 새누리당의 한 재선 의원은 거침없이 속내를 드러냈다. 지난달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담화 직후 고민이 깊어진 목소리였다. 그는 "여야 모두 대선을 앞두고 셈법이 엇갈린다"면서 "국정을 수습하고 풀어나갈 거국총리 임명이 앞서야 한다"고 말했다.
1일 오전 긴급 회동을 마치고 떠나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바라보고 있다.

1일 오전 긴급 회동을 마치고 떠나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바라보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3차 담화 후 탈박 상당수 회귀…탄핵정국, 9일 운명 결정= 탈박들의 '탄핵 엑소더스(exodus)'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1일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회의 탄핵 소추안 발의와 표결 처리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던 여당 비주류 의원들 중 상당수가 탄핵에 유보적 입장으로 돌아섰다. 이 같은 징후는 곳곳에서 포착된다. 영남권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은 "그만큼 했으면 됐다"며 동정론을 앞세우고 있다. 탄핵안 강행 처리에 부담을 느끼는 분위기다.

 새누리당 비박계는 애초 탄핵안 표결에 최소 40명의 여당 의원이 찬성표를 던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대 60명까지 늘 것으로 기대했으나, 지금 분위기라면 20명 안팎에 머무를 것이란 비관론이 나온다. 반토막이 난 셈이다.

 대안으론 탄핵과 여야 협상을 병행 추진하는 '플랜B'가 거론되고 있다. 이날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비박 수장인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회동한 것도 이 같은 배경에서다. 다만 탄핵안 처리의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한 협상은 표면적으론 결렬된 듯 보였다. 임기 단축 논의를 무작정 거부할 수 없었던 추 대표는 박 대통령의 사퇴 시점을 내년 1월 말로 못 박은 반면 김 전 대표는 4월 말을 주장했다.
 하지만 물밑에선 이미 다양한 대안들이 거론되고 있다. 추 대표는 전날 아시아경제와 만나 "1안도 있고 2안도 있다. 어쨌든 정기국회 내에 마무리지으면 된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야권이 주도적으로 박 대통령의 퇴진과 일정 등을 담은 수습안을 마련하고, 대통령 사퇴 촉구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켜 여당 비주류의 탄핵 '커밍아웃'을 유도해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되고 있다.

 야권이 "2일 본회의 표결처리에 최선을 다한다"며 여야 협상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여러 경로를 통해 박 대통령의 확실한 퇴진을 위한 묘수찾기에 골몰하고 있다는 뜻이다

 김 전 대표도 추 대표와의 회동 직후 "앞으로 협상은 계속될 것"이라며 "먼저 여당 의총에서 박 대통령의 내년 4월30일 조기 퇴임을 의결하고, 대통령의 답을 기다리겠다. 안 되면 오는 9일 탄핵안 처리에 참여할 수밖에 없다"고 공조 의사를 밝혔다.

 
1일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추미애 민주당 대표 회동 직후 김 전 대표 측이 공개한 메모

1일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추미애 민주당 대표 회동 직후 김 전 대표 측이 공개한 메모

썝蹂몃낫湲 븘씠肄

 ◆비박은 대오 유지 위해 시한부 퇴진론…야권선 사퇴촉구안으로 커밍아웃 유도=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 진영의 표정도 어둡지 않다. 이들은 '탄핵 가결 안정선'을 새누리당 의원 40명 찬성으로 잡고 있었다. 야 3당과 무소속을 합한 171명에 여당 의원 29명만 보태도 정족수 200명을 충족하지만, 야당 이탈표를 10명 안팎으로 계산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의 3차 담화란 변수가 생겼지만, 그만큼 탄핵 가능성을 높이 보고 있다는 뜻이다.

 이런 비박들은 탄핵대오를 유지하기 위해 '시한부 퇴진' 카드에 집착하고 있다. 탄핵전선을 교란하기 위한 박 대통령의 3차 담화 직후 "여야가 합의해 내년 4월까지 박 대통령의 퇴진 기한을 정하면 탄핵의 불확실성을 제거할 수 있다"며 이 카드를 집어들었다. 셈법은 간단하다. "대통령이 임기단축까지 약속했는데 탄핵을 밀어붙이는 건 너무 심하다"는 동정론의 싹을 잘라버리고 탄핵의 명분을 살리기 위해서다.

 한 여권 인사는 "비박 진영도 애초 9일까지 여야가 박 대통령의 '질서 있는' 퇴진 협상을 마칠 것이라 기대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전열을 가다듬기 위한 묘안"이라고 분석했다.

 여당 비주류는 이날 오전에도 "야당의 협상 거부는 오만"이라면서도 "박 대통령이 (먼저) 내년 4월 사퇴 입장을 조속히 밝히라"고 양비론을 전개했다. 박 대통령 퇴진을 위한 여야 협상이 무산되거나 탄핵안이 부결되더라도 여권 비주류가 책임론에서 한결 자유로울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덕분에 친박(친박근혜) 지도부가 이날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의 거취를 놓고 '4월 퇴진-6월 대선'을 당론으로 못박았지만 큰 거부감 없이 받아였다.

 향후 야 3당과 여당 비주류의 탄핵대오 유지에 가장 큰 장애는 '무조건적' 탄핵 추진 움직임이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추 대표가 앞에서 공조해 탄핵하자고 하고 (뒤에선) 박 대통령의 내년 1월 퇴진을 요구했다"면서 "우리는 촛불민심대로 탄핵을 위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