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비상시국위 "당론 일단 수용…여야 협상 불발되면 9일 탄핵 투표 참여"

최종수정 2016.12.19 21:59 기사입력 2016.12.01 11:44

댓글쓰기

與 비상시국위 "당론 일단 수용…여야 협상 불발되면 9일 탄핵 투표 참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비주류가 주축인 비상시국위원회는 1일 박근혜 대통령의 거취에 대해 당론으로 '4월 퇴진-6월 대선'에 대해서 "당 입장을 모은 것에 대해 뜻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는 7일까지 여야간 협상의 진척이 없다면 9일 탄핵 소추안 투표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비상시국위의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은 이날 국회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여야 협상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여야 협상을 통해 좋은 결과를 얻어내길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대통령께서도 오늘 의총에서 있었던 여러 논의들에 대해 깊이있게 고민하시고 입장을 조속히 밝혀주시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9일 탄핵안 투표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시나리오가 있을 수 있는데 아무런 상황변화가 없다"며 "여야 협상도 안되고 대통령께서도 아무런 메시지를 전달해 오지 않는다면 우리는 9일 탄핵에 동참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여야 협상 시한에 대해서는 "7일까지는 마무리가 되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며 "그래야만 우리도 정리하고 입장을 모을 수 있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또 "여야 협의가 안된 상황에서 대통령께서 4월 분명히 퇴진하시겠다는 입장을 밝히면 그때 다시 논의해 봐야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