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잠룡, 국회·야3당에 "朴 퇴진·탄핵 병행" 요청

최종수정 2016.12.19 20:57 기사입력 2016.11.20 14: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권주자로 불리는 야권 잠룡들이 20일 국회와 야권 3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에 박근혜 대통령의 국민적 퇴진운동과 함께 탄핵을 병행해 논의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국무총리 및 과도내각 선출 문제에 대해서도 수습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부겸 의원, 문재인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경기 성남지사, 국민의당 소속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 천정배 전 공동대표, 정의당 소속 심상정 상임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도시락 오찬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이 전했다.

야권 잠룡들은 이날 '비상시국 타개를 위한 우리의 입장'이라는 이름으로 입장문을 내고 "우리는 국민들의 분노와 불안, 수치심에 공감하며 국민들의 숭고한 정신과 평화적이고 용감한 행동을 가슴깊이 새기기로 다짐했다"며 "박 대통령의 퇴진만이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고 헌정질서를 바로 세우는 길임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박 대통령이 검찰수사를 거부하고 진실규명을 회피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반행위"라며 "검찰은 지체없이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범죄사실을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아울러 정국수습방안으로 박 대통령 퇴진운동·탄핵의 병행도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는 박 대통령의 범죄사실이 명백하고 중대, 탄핵사유가 된다는 점을 확인하고 국민적 퇴진운동과 병행해 탄핵 추진을 논의해줄 것을 야3당과 국회에 요청한다"며 "또 퇴진·탄핵에 따른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 주도의 총리 선출 및 과도내각 등 세부수습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들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역사 국정교과서 발간 등의 즉각적인 중단도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는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 박 대통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등 국정운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