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설민석 "임진왜란이나 지금이나 나라 지키는 것은 국민"

최종수정 2016.12.19 18:21 기사입력 2016.11.20 00:15

댓글쓰기

설민석.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설민석.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무한도전' 설민석이 임진왜란의 참상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19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역사X힙합 프로젝트-위대한 유산'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날 한국사 강사 설민석은 임진왜란의 발생 원인으로 기득권 세력의 무능함과 방만을 꼽으며 끔찍했던 임진왜란의 참모습을 설명했다.

그는 임진왜란이 발생하기 직전 조선 사회에 대해 "당시 기근이 극도에 이르러서 심지어 사람의 고기를 먹으면서도 전혀 기이하게 여기지 않았다. 길가에 쓰러져 있는 굶어 죽은 시체에 온전히 붙어 있는 살점이 없었다"며 먹을 것이 없어 인육을 먹는 백성들의 아픔에도 임금은 수도를 버리고 의주로 도망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이 조선을 침략할 당시 백성들이 자신들 편에 설 것이라는 믿음으로 쳐들어 왔다고 언급하면서 "조상들이 일본을 반겼어도 이상하지 않았다"며 "나라가 어려울 때 나라의 주인이 돼서 나라를 지킨 것은 우리 국민"이라고 말해 감동을 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역시 무도! 애국심더불타오르게한다!" "설민석 선생님 강의를 들을 때만다 감동적입니다!!" "예로부터 우리나라는 항상... 국민들이 지키는구나.." "
진심 우리조상들 지금나라꼴보고본인들목숨걸고 지킨나라가 얼마나 가슴아플까?"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