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텍스프리, 국내 기업 최초 싱가포르 공항 부가세 환급 시작

최종수정 2016.11.18 10:26 기사입력 2016.11.18 10: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브레인콘텐츠 은 자회사인 글로벌텍스프리가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터미널1,2,3,4(터미널4는 2017년에 오픈 예정)에 위치한 4곳의 환급창구에서 국내기업으로는 최초로 해외공항 부가세 환급서비스를 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GTF는 세계 최대 텍스리펀드 기업인 글로벌블루와 프리미어텍스프리와의 공항 환급창구 운영사업자 입찰경쟁에서 이들을 모두 제치고 지난 4월 단독으로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중앙환급창구(CRC:Central Refund Counter) 운영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GTF는 지난 4월 창이국제공항 중앙환급창구 운영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본격적으로 운영시스템 개발 및 구축에 돌입해 최근 싱가포르 국세청으로부터 환급창구 운영 개시를 위한 모든 승인 절차를 마쳤다.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은 전세계 80여개국, 330여개의 도시로 매주 6800여편의 항공편이 운항되고 있는 세계적인 규모의 국제공항이다. 지난해 싱가포르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1523만명으로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수 보다 약 15%가량 많다.

강진원 GTF 대표이사는 “현재 창이국제공항 중앙환급창구 이용객은 하루 1만명이 넘으며, 올해 환급처리건수는 약 350만~400만건이 예상된다”면서 “싱가포르는 한국과 달리 환급 건별로 수익이 발생하는 구조인 만큼 싱가포르 관광산업과 텍스리펀드 활성화를 위해 싱가포르 관광청 및 현지 소셜미디어 업체들과도 다양한 협업을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또, “세계 1위 국제공항인 창이공항이 있는 싱가포르는 세계 최대 텍스리펀드 시장인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최적의 테스트 무대가 될 것”이라면서, “중앙환급창구 단독운영으로 인한 인지도 상승으로 싱가포르 내 가맹점 및 시장점유율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내년부터는 매출은 물론이고 흑자전환과 함께 이익도 대폭 늘어나 본격적인 글로벌 성장이 시작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