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만·안봉근 곧 소환…朴대통령 수사 마지막 관문

최종수정 2016.11.07 11:33 기사입력 2016.11.07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검찰의 국정농단 수사가 앞서 구속된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 외에도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으로 확전 일로다. 이들 '문고리 3인방'에 대한 수사는 박근혜 대통령 직접수사로 향하는 마지막 관문이 될 전망이다. 검찰은 이르면 주중 이들을 소환해 조사하고 박 대통령 수사 일정과 방식을 확정할 방침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7일 전날 구속한 정 전 비서관에게서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하며 박 대통령의 지시나 묵인 아래 최순실씨 주도로 자행된 국정농단의 흔적을 쫓고 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사용하던 휴대전화에 담긴 통화녹음 파일에서 그가 최씨와 주요 국정 현안에 대해 나눈 대화를 포착했다.
문제의 파일은 대부분 박 대통령 취임 이후에, 주요 국정 현안이나 결정사항과 관련한 대화가 녹음된 것이라고 한다. 국무회의 개최 여부나 내용 등에 관해 최씨가 지시를 하고 정 전 비서관의 보고를 받는 내용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안팎의 주요 인사가 박 대통령과 직간접 접촉하거나 중요한 문서를 전달하기 위해 거의 무조건 거쳐야 하는, '문고리 중의 문고리 권력'을 쥔 인물이다. 이랬던 정 전 비서관이 순전히 개인적인 차원에서 최씨와 국정 현안을 논의했다는 건 상식적으로 납득하기가 어렵다는 분석이다.

정 전 비서관은 이미 최씨가 사용한 태블릿 PC에 담긴 박 대통령 연설 및 외교, 안보, 인사 관련 다수 문건의 '중간 유출자'로 지목받고 있다. 태블릿 PC에 남은 정 전 비서관의 아이디도 여러 건 발견이 된 상태다.
이런 사실은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에 대한 조속한 수사의 필요성을 더 키우고 있다. 이 전 비서관이 이끈 총무비서관실은 청와대의 전산 관련 시스템 전반을 관할하는 곳이다. 박 대통령을 최정점으로 이뤄진 기밀유출의 '마지막 퍼즐'을 이 전 비서관에게서 찾을 수 있는 이유다.

안 전 비서관은 자신의 차량이나 이영선 행정관의 차량을 통해 최씨가 청와대 정문으로 자유롭게 드나들도록 한 의심을 받는다. 결과적으로 이들 '문고리 3인방'은 박 대통령과 최씨의 '직접접촉' 또는'직거래'를 구체적으로 입증할 가장 확실한 증인이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