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명관 마사회장 정유라 승마 지원 국회 위증죄 고발

최종수정 2016.11.07 10:33 기사입력 2016.11.07 10:33

댓글쓰기

현명관 마사회장

현명관 마사회장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현명관 한국마사회 회장이 최순실 딸 정유라 승마 지원과 관련해 국회 위증죄로 고발될 것으로 보인다.

7일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국정감사에서 거짓 증언한 현명관 마사회 회장을 국회 위증죄 고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현 회장은 지난달 13일 열린 국정감사 종합감사에서 '중장기 로드맵 작성 초기에 한국마사회가 참여하지 않았느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전혀 안 그렇습니다"고 답변했다.

또 박재홍 승마 감독 파견에 대해 현 회장은 "정유라 씨를 위해서 마사회에서 승마감독을 파견했다는 것은 천만의 말씀"이라고 대답했다.

또 '그 당시에 독일에서 훈련받고 있던 국가대표는 정유라 씨 혼자밖에 없지 않았느냐'는 물음에 "글쎄 그건 저는 모르겠고요. 승마협회에서 준비단장으로 보내 달라 해서 보내준 것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정유라 선수를 포함한 2020년 도쿄올림픽 승마 지원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은 한국마사회가 먼저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박 감독도 최순실 측으로부터 현명관 회장이 승낙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현 회장이 국정감사에서 마사회는 중장기 로드맵 작성과 무관하고, 박재홍 감독의 파견은 승마협회의 요청에 따랐을 뿐이라고 대답한 것은 위증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2일 입수한 한국승마협회의 중장기 로드맵 한글파일의 문서정보를 조회하면 문서의 초기 작성자가 한국마사회(KRA)로 명시돼 있다"며 "이 파일이 한국마사회에서 생성돼 한국승마협회로 전달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입수한 녹취록에 따르면 박재홍 감독은 "당시에 최순실측으로부터 현명관 회장이 파견에 동의했다는 말을 들었다. 현 회장이 독일 파견을 결재 했음에도 김영규 부회장은 기다리라고 했다"며 "(독일쪽에서) 승마연수를 해달라고 해서 휴가를 내고 독일로 갔는데, 부회장은 나에게 다시 돌아와서 경위서를 쓰게 했다. 결국에 무슨 일이 생기면 나한테 덮어씌우려 하는 것 아니냐고 마사회에 따졌다. 부회장은 나중에 탈이 날 수도 있다고 생각했는지, 회장이 왜 나를 자꾸 나가라는 식으로 말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박 감독은 "정확하게 말한다면 현 회장은 100% 알고 있었다. 현 회장이 최순실이 시켰다 어쨌다 이런 거를 얘기하진 않을 것이지만 중장기 로드맵 쭉 읽어보니까 100% 현 회장이랑 최순실 그들끼리는 다 연결됐구나. 읽으면서 아아 그러네 이런 생각이 들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 의원은 "올림픽에 출전해서 메달을 노릴만한 실력이 검증되지 않은 정유라를 지원하기 위해 세계 수준에 근접한 국내 최고의 선수를 두고 삼성과 마사회, 그리고 승마협회가 갖고 놀다시피하면서 정작 올림픽 메달 유망주가 선수생명을 상실할 위기에 처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국회에서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회 위증죄로 현명관 회장을 고발하는 것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마사회는 6일 현 회장과 천영해씨 사이에서 태어난 어린 딸의 승마지도를 도왔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언론책임자 박진국 커뮤니케이션실장을 서울본부장으로 승진시키는 것을 비롯한 파격적인 부정기 인사를 단행했다고 김 의원은 주장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