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K글로벌@실리콘밸리 성황리에 개최

최종수정 2016.11.07 12:00 기사입력 2016.11.0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미국 실리콘밸리 리바이스 스타디움에서 2~3일(현지시간) 개최된 '2016 K-Global@실리콘밸리' 행사가 1200여명의 국내 참여기업, 현지 글로벌 기업 바이어와 투자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종료됐다.

행사는 국내 정보통신기술(이하 ICT) 분야 유망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이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을 겨냥해 해외진출 및 투자유치 등을 지원하기 위해 국제컨퍼런스, 수출상담회, 스타트업 기업설명회(이하, IR) 등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종합 해외마케팅 행사로서 올해 다섯 번째 열렸다.
먼저 K글로벌@실리콘밸리 국제 컨퍼런스에서는 300여명의 청중들이 행사장을 가득 메운 가운데, 제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새로운 현실(New Reality)을 주제로 총 19명의 각 분야별 전문가들이 키노트와 ‘SEE, FEEL, THINK, GO’ 등 4개 세션에서 가상현실(VR),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커넥티드카(Connected Car) 등 신기술·신산업의 현황과 전망에 대하여 활발한 토론을 벌였다.

특히, 시스코(CISCO) 인지시스템 총괄이사 Milind Naphade와 서울대 인지과학연구소장 장병탁 교수는 기조연설을 통해 제4차 산업혁명과 지능정보기술이 가져올 신산업의 미래상을 제시했다.

또한, ICT 분야 43개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참가한 수출상담회에서는 글로벌기업 바이어와 현지 투자자의 뜨거운 관심 속에 580여건, 총 4430만달러의 수출 상담이 이뤄졌다.
이 가운데 디지털 도어락 제품을 선보인 아마다스(대표 박은민)는 인도계 호텔 체인업체로 미국에서 활발하게 사업 중인 Patel과 1차 30만불 납품 추진을, 가상현실 솔루션을 제공하는 넥스트이온(대표 김규현)은 전 세계를 대상으로 부동산 투자 관리를 전문으로 하는 JLL과 100만불 규모의 프로젝트 상담을 가졌다.

스마트 로봇 제작업체인 바램(대표 서병조)은 아마존, 타켓 등에 납품하는 벤더들과 200만불 상당의 투자 유치를 위한 상담과 전시회 샘플 모두를 현장에서 판매하는 등 해외 진출의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스타트업 IR 행사에는 NIPA(정보통신산업진흥원), KIC(글로벌혁신센터) 실리콘밸리, K-ICT 본투글로벌센터, 핀테크센터 등 국내외 스타트업 지원기관들이 엄선한 25개 스타트업이 현지 투자자, 글로벌 기업 관계자들 300여명 앞에서 주목을 받으며 열띤 피칭 경연을 펼쳤다.

이번 스타트업 피칭에서는 스티브 아델만(Steve Adelman), 크리스핀 리드(Crispin Read), 페리 하(Perry Ha) 등 실리콘밸리의 저명한 벤처투자기관, 액셀러레이터, 스타트업 멘토 등 6명의 심사위원의 심사를 통해 최종 3개 팀을 선정했다.

1위에는 바이오 농업용 기능성 관수 처리장치를 개발한 BLH아쿠아텍(대표 홍성욱)이 차지하였으며, 2위는 새로운 핀테크 인증 솔루션을 선보인 KTB솔루션(대표 김태봉)이, 3위는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솔루션을 보유한 ISA테크(대표 민동준)가 선정되었고, 이들 기업에게는 내년 상반기 KIC 실리콘밸리에서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IR 행사 사회를 맡은 버클리 기업가정신기술센터(CET) 센터장 캔 싱어(Ken Singer)는 한국 참여 기업의 수준이 전년도에 비해 훨씬 향상되었고, 일부 기업은 투자자에게 적극적으로 소개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2일 KIC-실리콘밸리, 한국벤처투자,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Big Basin Capital(운용사) 등 4개 기관은 국내 스타트업의 북미시장 진출을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밀착 지원하기 위한 80억원 규모의 KAF(Korea Accelerating Fund) 결성 협약(MOU)을 체결하고, 동 펀드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의 북미시장 진출에 가장 큰 애로사항이었던 초기 투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최재유 미래부 차관은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번 행사를 통해 미국 시장에 선보인 한국 스타트업과 중소·벤처기업이 현지 투자자 및 바이어와의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KIC 실리콘밸리 등 해외거점을 통해 창업보육, 투자유치 등 국내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