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사전컨설팅감사' 문자로 실시간 안내한다

최종수정 2016.11.07 07:43 기사입력 2016.11.07 07: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사전컨설팅 감사의 진행상황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문자 알림 서비스를 도입한다.

경기도는 부정청탁 방지대책의 일환으로 민원처리시스템을 대폭 개선하고 민원처리 진행 단계별로 구체적 내용을 담아 안내하는 '민원처리 진행상황 문자알림 서비스'를 이달부터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사전 컨설팅감사에 시범 도입된 뒤 향후 전체 민원처리 과정으로 확대된다. 사전 컨설팅감사는 도가 2014년 도입한 선진감사 기법이다. 공무원이 법령의 불분명한 유권해석 등으로 능동적 업무추진이 힘들거나 법령과 현실 간 괴리로 행정을 펼치기 어려울 때 자문을 요청하면 도가 업무의 적법성과 타당성을 검토해 컨설팅을 제공한다.

도는 사전컨설팅 감사 신청건수가 매해 급증하고 있으나 진행상황에 대한 안내시스템이 없어 민원인의 불편이 야기됨에 따라 이번 서비스를 시범 도입키로 했다. 사전컨설팅감사 월평균 접수 건수는 2014년 12.6건, 지난해 13.3건, 올 들어 현재 20.6건으로 매년 늘고 있다.

경기도의 사전컨설팅감사 문자안내 서비스

경기도의 사전컨설팅감사 문자안내 서비스


시범운영 기간 동안 민원인은 사전컨설팅 감사 접수 시 접수안내와 처리결과 뿐만 아니라 진행상황에 대한 세부내용도 안내받게 된다.
주요 서비스는 ▲접수 시 담당자와 처리기한ㆍ연락처 안내 ▲관련실과의 협의ㆍ중앙부처 질의ㆍ법률자문의뢰 등 행정처리 과정 및 내용 안내 ▲중앙 부처 질의 또는 법률자문 시 행정기관과 민원인의 의견 사전 수렴 ▲민원처리 결과 공문 전송 등이다.

모든 진행상황 정보는 담당자가 공용 핸드폰(010-3619-8272)을 통해 직접 제공한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민원인이 궁금한 점을 문자로 물어보면 추가답변까지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다.

백맹기 도 감사관은 "민원인이 민원처리과정을 제대로 안내받지 못하고 담당자와 소통이 어려울수록 관행적인 청탁을 하기 쉽고 공무원이 부패했다는 인식을 하기 쉽다"며 "민원처리 진행과정의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 부정청탁을 예방하는 첫 걸음이며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행정신뢰도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