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김밥·돈가스 배달음식점 '집중단속'

최종수정 2016.11.06 10:47 기사입력 2016.11.06 10: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도내 김밥, 돈가스류 등을 취급하는 배달음식점 1363개소를 대상으로 이달 7일부터 18일까지 대규모 단속을 실시한다.

도는 이를 위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과 시ㆍ군 식품위생공무원으로 25개 합동단속반을 꾸렸다.
도는 단속 기간 동안 ▲유통기한 경과제품의 사용 또는 보관 여부 ▲재료의 위생적 취급여부 ▲식자재 원산지 거짓ㆍ혼동표시 및 미표시 행위 ▲냉장ㆍ냉동식품의 보존 및 유통기준 관리상태 확인 ▲기타 식품위생법령 준수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경기도청

경기도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특히 최근 일부 음식점에서 불량계란을 음식조리에 사용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미표시 계란ㆍ오염계란을 구입해서 사용하는지를 중점 단속한다. 불량계란을 판매한 업소도 추적한다.

아울러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김밥 등 즉석 섭취식품의 신선도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제조ㆍ가공업소의 현장 단속도 진행한다.
도는 적발된 위법행위자에 대해 '식품위생법'과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라 행정처분하고 중대 사범은 형사입건 등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도 특별사법경찰단 관계자는 "최근 1인 가구의 증가와 편의점 간편식 시장의 성장 등 소비자 생활 유형이 변화했다"며 "이번 단속을 통해 올바른 원산지 표시와 한 단계 높아진 위생관리가 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도는 불량 배달음식 근절계획에 따라 지난 6월 야식배달 업소 단속을 시작으로 중국음식 배달업소, 치킨배달업소를 대상으로 단속을 벌였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