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중국 기업 사회책임 지수 철강·금속부문 1위

최종수정 2016.11.06 19:30 기사입력 2016.11.06 19:30

댓글쓰기

포스코차이나, 적십자회를 통해 꾸준히 현지 재해 이재민 지원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포스코가 중국에서 활동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지수 평가에서 철강·금속 부문 1위를 차지했다.
포스코는 6일 중국 사회과학원 CSR 연구센터가 최근 시행한 기업의 사회책임 발전지수 평가에서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전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이 평가에서 4위를 차지했었다. 그러나 올해는 중국 토종 철강·금속 기업을 제치고 부문 1위에 올랐다. 포스코에 이어 중국알루미늄, 오광그룹, 태원강철 등이 뒤를 이었다.

포스코의 중국 대표법인인 포스코차이나는 지난 2008년 쓰촨성 원촨지진 모금활동을 시작으로 적십자회를 통해 꾸준히 현지 재해 이재민을 지원했다. 지난 6월에는 중국 적십자회에서 주관하는 '2016년 인도자원발전 연구포럼'에서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지린성 룽징시 문화보존 공익기금 조성, 장학사업, 베이징 대왕징 공원 수목 조성 등 여러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해보다 3.1점 높은 80.6점을 기록했다. 조사대상 300대 기업 가운데에서는 전체 32위를 차지했다. 중국 사회과학원 CSR 평가는 2009년부터 시작됐다. 매출, 브랜드, 영향력 등을 고려해 300대 기업을 모집단으로 선정하고 책임관리, 시장, 사회, 환경 등 4개 평가기준에 따라 순위를 결정한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