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朴대통령 하야 촉구…심상정 "정치권, 얄팍한 계산 모두 접어야"

최종수정 2016.10.27 17:34 기사입력 2016.10.27 17: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7일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금 국민들 사이에서는 대통령의 탄핵과 하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면서 "정의당은 오늘부터 국민과 함께 대통령 하야 촉구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의당은 대통령 개입 없는 특검실시, 청와대 국정조사, 중립내각 구성 등 실질적인 대통령 통치권한 이양을 촉구한 바 있지만 박 대통령은 오늘도 부산 방문을 하면서 이런 국민의 뜻을 거역하고 있다"면서 "다시 한 번 박 대통령의 조기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박 대통령은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아무 권한도 없는 자에게 내맡겼다"면서 "국가기밀 등 외교안보를 포함한 국가정책결정과 인사(人事)와 메시지 등 국정운영 전반에 걸쳐 대통령의 통치권을 공유해 국민의 신임을 철저히 배신했고, 국정을 담당할 자격을 스스로 부정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래도 헌정중단은 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지만 박 대통령은 사실상 통치불능 상태에 빠졌다"면서 "여야 제 정당 및 정치 지도자들은 작금의 통치권 공백상황을 조기에 정상화하는데 최우선적으로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권은 얄팍한 계산과 공학은 모두 접어둬야 한다"면서 "하야, 탄핵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국가 정상화에 힘을 모을 때"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