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최순실 의혹, 국가시스템 우습게 보는 것"

최종수정 2016.10.27 12:59 기사입력 2016.10.27 12: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통일부는 27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지목되고 있는 최순실 씨가 개성공단 전면중단 등 정부의 대북정책에도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상식적으로 맞지 않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최 씨는 전문성도 없는 일반인인데 (대북) 정책을 좌지우지할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 당국자는 최 씨가 외교·안보 정책에도 개입했다는 일각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 "국가시스템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당국자는 개성공단 전면중단 결정 배경과 관련, "북한의 4차 핵실험(1월 6일)에 이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2월 7일)로 정부 내 개성공단 중단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된 것은 틀림이 없다"며 "특단의 조치에 대한 공감대가 있었던 것이 확실하고 그래서 결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