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빠본색' 이창훈, 아내 김미정에 "새장가 가겠다" 폭탄 발언

최종수정 2016.10.27 00:14 기사입력 2016.10.27 00:14

댓글쓰기

아빠본색 / 사진=채널A 제공

아빠본색 / 사진=채널A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아빠본색’의 이창훈이 눈치 없는 말실수로 아내 김미정을 화나게 했다.

26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오래된 부엌 조명을 교체하는 이창훈·김미정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창훈은 인건비가 아깝다며 직접 조명을 교체했다. 사고가 날까 걱정이 된 아내 김미정은 “조심해. 다치더라도 내가 다칠게”라며 남편을 향한 따뜻한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눈치가 없는 이창훈은 “아니다. (김미정이 다치면) 나야 뭐 새장가 가면 된다”는 망언을 해 분위기를 망쳤다. 이에 김미정은 두 주먹을 불끈 쥐며 분노를 표출했다.

아랑곳하지 않은 이창훈은 “자기가 잘못 되면 어쩔 수 없이 나야 새장가 가면 되지만, 효주한테는 엄마가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아내가 다칠 바에 자신이 다치겠다는 뜻이었지만 김미정은 “새장가 가겠다”는 말에 화가 난 것.
이에 김미정은 “됐다. 뱃살이나 빼고 얘기하라”며 “뱃살을 빼야 새장가라도 가지. 겨땀도 장난 아니다. 여자들이 제일 싫어하는 겨땀 때문에 새장가도 못 가겠다”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채널A ‘아빠본색’은 26일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