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맨' 대박이♥조이 커플 탄생, 딸바보 양동근 "목이 멘다" 씁쓸

최종수정 2016.10.24 00:02 기사입력 2016.10.24 00:02

댓글쓰기

대박이 조이(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대박이 조이(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슈퍼맨' 대박이와 조이가 알콩달콩한 러브라인을 구축했다.

23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공동육아 중인 오지호, 양동근, 인교진이 3인용 유모차를 받기 위해 아이들과 이동국 오남매 집을 방문한 장면이 그려졌다. 이동국은 "지금 전주에 내려와있다"며 아이들을 봐줄 것을 부탁했다.
특히 양동근은 대박이의 말을 찰떡같이 알아 듣는가 하면 수아, 설아 자매가 거울에 로션을 칠하며 어지럽히자 "랩하자"라며 관심을 돌려 '만능 양비서' 역할을 톡톡히 했다.

한편 이날 대박이와 양동근 딸 조이의 데이트 장면이 눈길을 끌었다. 대박이와 조이가 함께 장난감 자동차를 타자 양동근은 "내가 와이프를 데리고 장인어른을 떠나보냈을 때 이런 기분이었겠구나, 목이 멘다"라며 질투했다.

이를 지켜보던 인교진과 오지호도 "언젠가는 우리도 저렇게 떠나보내야 한다"고 말하며 딸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