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조조정 진통]"2018년 회복 기대"…조선사CEO "생존 위해 몸집 줄여야"

최종수정 2016.10.22 09:00 기사입력 2016.10.22 09:00

댓글쓰기

클락슨 2018년 기본 1322척 발주 전망
"선가 바닥치고 유가 오르면서 발주 나올 것" 3대 규제 신호도 청신호
조선사 CEO들은 보수적 전망 "최악 대비해야"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2018년이 되면 업황이 서서히 회복 될 것이다" 영국의 조선해운분석기관 클락슨은 지난 9월 장기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런 예상을 내놓았다. 클락슨은 올해와 내년의 신조선 발주 척수를 각각 586척, 790척으로 예상했다. 1996년부터 2015년까지 최근 20년간 선박 발주 척수가 연평균 2220척인 것에 비하면 26%, 35%에 그치는 수준이다. 그러나 2018년부터는 기본 1322척이 발주될 것으로 봤다.

조선업계는 "선가가 바닥을 쳤고, 유가가 오르면서 잠재돼 있던 발주 물량이 시장에 나올 것"이라는 게 긍정론의 주요 근거로 꼽는다. 지난달 컨테이너선은 50만 달러, 벌크선은 25만 달러 올랐다. 2년만에 오름세로 바뀐 것이다. 선가가 내릴 때는 더 하락하는 것을 기대해 움직이지 않다가, 선가가 올라가면 더 오르기 전에 발주를 시작하는 게 일반적인 선주들의 움직임이다.

산유국들이 감산 결정을 하면서 유가가 오르는 것도 희소식이다. 두바이유, 브렌트유, 서부텍스사유 모두 배럴당 50달러 안팎을 기록하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유가가 오르면 운임도 올라가서 해운사들이 신조선에 투자를 시작하는데다, 해양플랜트 발주도 살아날 것"이라 설명했다.

내년부터 2020년까지 적용되는 새로운 조선업 규제도 청신호를 보내고 있다. 선박평형수처리장치와 실연비데이터보고, 황산화물(SOx) 함량 감소가 '3대규제'다. 조선업 전문가인 이석제 포트원 파트너스 대표는 "원래 선박 해체 연령이 20~25세인데, 이 규제들로 인해 최소한 3~5년이 더 앞당겨질수 있다"며 "이 경우 선박 발주량은 20% 이상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클락슨과 의견이 다른 '회의론'은 "2018년이 되더라도 수요ㆍ공급을 맞추기 힘들 것"이라는데 방점을 찍는다. 조선3사의 올해 현재까지 수주는 42억달러로, 당초 목표의 246달러의 17%에 그쳤다. 그런데 조선3사의 인력ㆍ설비 감축 구조조정안은 수주 목표치에 맞춰져 있다. 업황이 회복된다 해도, 구조조정이 더 과감해지지 않으면 각사별로 '연명을 위한 나눠먹기' 정도에 그칠수 있단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유가 상승 시 셰일가스 시추도 증가하게 될 것으로 보여 상승 폭이 제한적일 수 있다"며 "해양플랜트 발주도 생산원가를 낮췄거나 개발비가 상대적으로 낮은 유전이나 가스전을 중심으로 선별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20일 사이 경주 현대호텔에서 열린 제25차 세계조선소대표자회의(JECKU)에서 조선사 CEO대표들은 "10년 전과 같은 슈퍼사이클은 오지 않을 것이다"고 예측했다. 기조연설을 맡은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은 올해 1~9월 발주량이 과거 5년 평균 대비 70% 이상 감소했고, 최근 선박 계약 평균가격(신조선가)도 15%가량 하락한 것을 예로 들며 "최악의 시장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일본조선협회장인 무라야마 시게루 가와사키중공업 대표는 "각 조선업체 대표가 수요·공급을 합리적으로 분석해 적절한 규모의 사업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궈다청 중국선박공업행업협회장 역시 "선박 발주 감소와 가격 하락, 선주사의 발주 취소 등 영향으로 전 세계 조선산업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