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아소산 36년 만에 폭발적 분화…향후 재분화 가능성은?

최종수정 2016.10.08 10:19 기사입력 2016.10.08 10:19

댓글쓰기

아소산 분화로 인해 재를 뒤집어 쓴 차.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소산 분화로 인해 재를 뒤집어 쓴 차.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일본 아소산이 무려 36년 만에 분화해 놀라움을 낳고 있다.

8일 교토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46분쯤 일본 구마모토현에 위치한 아소산에서 폭발적 분화가 발생했다. 아소산에서 폭발적 분화가 발생한 것은 1980년 1월 이후 36년 9개월 만의 일이다.
교토통신에 따르면 이번 분화는 나카다케 제1분화구에서 발생해 1㎞ 이상 넓은 범위로 운석이 날아간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기상청은 아소산의 경계수위를 2단계(화구 주변 규제)에서 3단계(입산 규제)로 올렸다.

이날 분화로 아소시청을 비롯해 1600여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고, 아사시에는 재가 섞인 비가 내렸다. 또한 구마모토시에는 10곳의 대피소가 설치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분화시각 아소산 화구 주변에서 진도 2의 지진이 관측됐다. 앞서 지난 7일 오후 9시 52분쯤에는 소규모 분화도 발생했다. 기상청은 앞으로 분화가 또 발생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