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최고가 랠리]엘리엇 귀환, 시장 환호·상승 기대

최종수정 2016.10.07 12:08 기사입력 2016.10.07 10: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엘리엇)가 삼성전자 에 칼날을 돌렸다.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반기를 들고 나선 데 이어 삼성전자의 지배구조 개편을 정면으로 요구하고 나섰다. 시장도 엘리엇의 귀환에 환호했다. 6일 삼성전자는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며 상승 랠리를 이어갔다. 관련주인 삼성물산 은 시가총액 순위에서도 6위에서 3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시장에서는 엘리엇의 제안처럼 지배구조 개선 이슈가 삼성전자의 주가를 지속적으로 끌어올릴 수 있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관측하고 있다. 엘리엇은 삼성전자에 대해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분할한 뒤, 지주회사는 삼성물산과 합병하는 것이 기업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요구했다. 30조원 규모의 특별 현금배당 및 삼성전자 운영회사 잉여현금흐름의 75%를 주주에게 돌려주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분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분할이 현실화된다면 각 사업부문별 가치가 재평가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지배구조 개편이 이뤄진다면 이전까지의 상승폭이 조정받을 수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개편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릴 수 있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엘리엇이 언급한 특별 배당금은 삼성전자 주식 가치를 더욱 높이는 요소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김록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특별 배당금 제안은 주주가치도 제고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분할 현실화가 진행되면 삼성전자 주가는 더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 지배구조 이슈가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계열사 주가에 긍정적인 요인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6일 엘리엇의 공개 제안 이후 삼성물산 등의 주가가 오른 것만 봐도 그렇다. 실제 현대증권은 7일 삼성물산에 대해 양호한 실적, 사업부문 분할+합병이슈가 긍정적이라며 목표주가를 22만원으로 올렸다. 기존 목표주가 18만6000원보다 18% 상향조정한 것이다. 현대증권은 삼성그룹의 장기적인 지배구조 재편 과정에서 삼성전자의 인적분할 투자부문과 삼성물산과의 합병이 가장 효율적인 것으로 보고 목표주가를 올린 것이다.
전용기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인적분할 후 투자부문과 삼성물산과의 합병은 오너일가의 사업회사 지분을 상속재원으로 사용할 수 있다"며 "지배력 강화와 상속증여세 재원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하이투자증권은 이날 엘리엇매니지먼트의 주주 제안으로 삼성그룹 지배구조 전환이 본격적으로 가시화할 것이라며 수혜주로 삼성물산,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에스디에스 등 4개 종목을 제시했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